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거제상공회의소

업계동향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대우조선해양,‘ 전력+천연가스’ 공급 신개념 복합 설비 띄운다
작성자 작성일 2020.11.03
조회수 4

신개념 제품 개발 및 선종
다변화로 신수요 창출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미국 ABS선급으로부터 업계 최초로 전력과 천연가스를 동시에 공급할 수 있는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인 부유식 발전설비 액화천연가스 화물창관리시스템에 대한 기본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이 이번에 개발한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는 길이 161m, 폭 60m, 높이 33m의 부유식 구조물 위에서 최대 200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공급하고 약 2만2000㎥의 천연가스를 저장·재기화를 거쳐 육상으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신개념 복합 플랜트다.

부유식 발전설비는 육상에 건설하는 일반 발전소에 비해 공사 기간이 짧고 육상 부지 확보와 대규모 토목공사를 최소화할 수 있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 설비는 기존 육상의 석탄 화력발전소와 달리 LNG를 연료로 사용해 생태계 보호가 가능한 친환경 발전소다.

여기에 대우조선이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LNG 기술력이 접목됐다. LNG벙커링 선박을 통해 해상으로 운반된 액화천연가스를 총 4대의 LNG 화물창에 저장하고 설치된 공통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등을 통해 재기화를 거쳐 육상에 직접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이 설비는 주로 에너지 공급 인프라가 부족하거나 대규모 발전설비 설치가 어려운 개발도상국과 친환경 에너지 공급 설비가 필요한 선진국 등에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올림픽이나 국제 박람회 등 특정 시기에 에너지 공급이 집중되는 곳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를 사용한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삼성重, 해상풍력 부유체 설계기술 개발 착수
대우조선해양,‘ 전력+천연가스’ 공급 신개념 복합 설비 띄운다
대우조선, 미국 선급으로부터 ‘업그레이드 FLNG’ 설계 인증

거제상공회의소

(우)53260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로 14길 43-8 (고현동)

Copyright (c) 2017 geoje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