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거제상공회의소

업계동향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안무 장군’ 3000톤급 잠수함으로 부활
작성자 작성일 2020.11.17
조회수 5

대우조선해양, 지난 10일 장보고-Ⅲ
2번함 ‘안무함’ 진수식 열어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아 승전의 주역이었던 안무 장군이 3000톤급 차기 잠수함으로 부활했다.

방위사업청은 해군과 함께 중형급 잠수함 2번함 안무함(KSS-Ⅲ, 3,000톤급) 진수식을 지난 10일 대우조선해양에서 진행했다.

안무함은 지난 2018년 9월 진수한 도산 안창호함에 이은 장보고-Ⅲ급 두 번째 잠수함으로,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된 잠수함이다. 안무함은 지난 2012년 계약돼 2016년 착공식과 2018년 기공식을 거쳐 진수식을 갖게 됐다.

이날 진수식은 코로나19로 참석 규모를 대폭 축소해 진행됐다. 서욱 국방부 장관을 주빈으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최호천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변광용 시장 등이 참석했다.

또 안무 장군의 후손들도 참석해 진수식의 의미를 더했다. 안무 장군의 친손녀인 안경원(90) 여사를 대신해 그녀의 아들 강용구(67세)씨가 참석했다. 안경원 여사는 “어린 시절 외할아버지가 비밀리에 친할아버지인 안무 장군이 독립투사라는 사실을 말해줘 알게 됐다”며 “힘든 가정 형편이었지만 늘 할아버지를 자랑스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수식을 주관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축사에서 “머지않은 미래, 우리 해군은 핵심 전력인 경항모와 함께 한국형 차기 구축함, 4,000톤급 잠수함 등을 갖춘 선진 대양해군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오늘 진수되는 안무함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물론 세계평화에 기여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이름을 더욱 빛내줄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해군 관습에 따라 주빈인 서욱 국방부 장관의 부인 손소진 여사가 함정에 연결된 진수줄을 절단했다.

해군은 잠수함의 함명으로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사용해 온 전통에 따라 차기잠수함 2번함을 안무함으로 명명했다.

안무 장군은 대한제국 진위대 출신으로 일제의 군대 해산에 항거하면서 독립운동에 투신했고, 1918년 국민회군 사령관으로 400여 명의 독립군들과 국내진입작전을 수행했다. 1920년 봉오동전투과 청산리전투에 참가해 일본군을 대파하는 등 승전에 큰 공을 세웠지만, 1924년 일본 경찰의 습격으로 총상을 입고 체포돼 그 해 순국했다. 1980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 받았다.

안무함은 3000톤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37㎞/h 이상, 탑승 인원은 50여 명으로 1번함인 도산안창호함과 동급의 함정이다. 안무함은 장보고-Ⅱ급 잠수함 대비 2배 정도 커졌고, 수중 잠항기간도 늘어났다. 더불어 초기 설계 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장비인 전투·소나 체계를 비롯해 다수의 국내 개발 장비 등을 탑재해 전체 국산화 비율을 향상시켰다.

송왕근 방위사업청 체계개발1팀장은 “안무 장군의 국가 수호 의지를 이어받은 안무함은 억제력을 갖춘 전략무기체계로 전방위적 안보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국가 안보의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무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오는 2022년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전력화 과정을 거쳐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거제상공회의소

(우)53260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로 14길 43-8 (고현동)

Copyright (c) 2017 geojecci, All Right Reserved.